그레이트 배링턴 선언

전염병 역학자 및 공중 보건 과학자로서 우리는 일반적인 COVID-19 정책이 신체 및 정신 건강에 미치는 피해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으며, “집중된 보호”라고하는 접근 방식을 권장합니다.

좌파와 우파는 물론, 우리는 세계에서 각곳에서 사람들을 보호하는데 헌신했습니다. 현재의 폐쇄 정책은 단기 및 장기 공중 보건에 파괴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그 결과 (몇 가지 예를 들면) 아동 예방 접종률 감소, 심혈관 질환 악화, 암 검진 감소, 정신 건강 악화 등이 발생되어, 노동 계급과 젊은 사회의 구성원들이 가장 무거운 부담을 짊어지고, 이런 정책으로 인해 향후 수년 내에 사망률이 더 크게 증가할 것입니다.  학생들을 학교에 오지 못하게 하는 것은 심각한 불공정입니다.

백신을 사용할 수 있을 때까지 이러한 조치를 유지하면, 취약계층이 불균형으로 인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을 것입니다.

다행히도 바이러스에 대한 우리의 이해는 늘어나고 있습니다. 우리는 COVID-19로 인한 사망 취약성이 젊은이보다 노약자에서 천 배 이상 높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실제로 어린이의 경우, COVID-19는 독감을 포함한, 다른 많은 질병보다 덜 위험합니다.

면역력이 전체인구에 축적됨에 따라 취약한 사람을 포함한 모든 사람의 감염 위험이 감소됩니다. 우리는 모든 개체군이 결국 집단면역 (즉, 새로운 감염률이 안정된 시점)에 도달할 것이며, 백신에 의해 지원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에 의존하지 않음). 따라서 우리의 목표는 집단면역에 도달할 때까지 사망률과 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입니다.

집단면역에 도달하는 위험과 이점의 균형을 맞추는 가장 관대한 접근 방식은 사망 위험이 최소화 된 사람들이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허용하는 동시에, 자연 감염을 통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구축하는 동시에 최고 수준의 사람들을 더 잘 보호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것을 “ 집중된 보호”라고 합니다.

취약한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채택하는 것이 COVID-19에 대한 공중 보건 대응의 중심 목표가 되어야합니다. 예를 들어, 양로원은 면역력이 있는 직원을 사용하고 다른 직원과 모든 방문자에 대해 빈번한 PCR 검사를 수행해야합니다. 직원 교체를 최소화해야 합니다. 은퇴해서 집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식료품 및 기타 필수품을 집으로 배달해야 합니다. 가능하면 실내보다는 외부에서 가족을 만나야 합니다. 다세대 가구에 대한 접근 방식을 포함하여 포괄적이고 상세한 조치 목록을 구현할 수 있으며 이는 공중 보건 전문가의 범위와 능력 내에 있습니다.

취약하지 않은 사람들은 즉시 정상적인 삶을 재개할 수 있어야 합니다. 손을 씻고, 아플 때 집에 머무르는 것과 같은 간단한 위생 조치는 무리 면역 임계 값을 줄이기 위해 모든 사람이 실행해야 합니다. 학교와 대학은 대면 교육을 위해 개방되어야 합니다. 스포츠와 같은 과외 활동을 재개해야 합니다. 위험도가 낮은 젊은 성인은 집에서가 아닌 정상적으로 일해야 합니다. 식당 및 기타 사업체가 열릴 것입니다. 예술, 음악, 스포츠 및 기타 문화 활동을 재개해야 합니다. 위험에 처한 사람들은 원하는 경우 참여할 수 있으며, 사회 전체는 무리 면역을 구축 한 사람들이 취약한 사람들에게 부여한 보호를 누리고 있습니다.

2020 년 10 월 4 일, 이 선언은 미국 그레이트 배링턴에서 위와 같이 작성되고 서명되었습니다.

Dr. Martin Kulldorff, professor of medicine at Harvard University, a biostatistician, and epidemiologist with expertise in detecting and monitoring of infectious disease outbreaks and vaccine safety evaluations.

Dr. Sunetra Gupta, professor at Oxford University, an epidemiologist with expertise in immunology, vaccine development, and mathematical modeling of infectious diseases.

Dr. Jay Bhattacharya, professor at Stanford University Medical School, a physician, epidemiologist, health economist, and public health policy expert focusing on infectious diseases and vulnerable populations.

Translation by Hojin Lee, M.D.